로고

본문

불이 번쩍! 전깃불 들어오던 날

양영지 | 그림 오정림
시리즈 1970 생활문화 | 출판사 밝은미래
분야 지식교양 | 연령 초등 1~2학년
페이지 52 | 판형 280 x 215 mm
발행일 2016년 11월 03일 | ISBN 978-89-6546-246-0 74300
가격 12,000원

소셜네트워크연동

  • 책소개
  • 목차
  • 작가소개
불이 번쩍!
전봇대가 세워지고, 전기불이 들어오던 날의
놀람과 신기함, 감동을 이야기하다.
당연하게 생각하는 ‘전기’를 새롭게 바라보게 한다!

 『불이 번쩍! 전깃불 들어오던 날』은 1970년대 생활사를 통해 오늘날을 재조명해 보는 <1970 생활문화> 시리즈 두 번째 권입니다. <1970 생활문화>시리즈는 급변하던 1960, 70년대 대한민국 생활사를 아이의 눈으로 공감 있게 그려낸 어린이책 시리즈입니다. 이 책은 ‘전기’를 소재로 하여 1970년대, 동네에 전봇대가 세워지고 이어서 전깃불이 들어오던 날의 놀람과 신기함, 감동을 주인공 장수의 시각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지금은 전기가 전자제품과 더불어 우리 생활에서 공기나 물만큼 가까이 쓰이고 있지만, 이 당시만 해도 사회 기반 시설이나 발전 시설이 충분하지 않아서 전기가 들어오지 않은 지역이 태반이었습니다. 장수네 마을 역시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등잔이나 촛불, 호야로 불을 밝혔지요. 그러다가 전깃불이 처음 들어오던 날의 놀랍고 신기했던 경험이 담겨 있습니다. 이후로 전기가 생활화 되면서 모든 사회는 급격하게 변화해 왔습니다. 그리고 전기는 너무도 당연한 것이 되었습니다. 전깃불이 처음 들어오던 날의 이야기는 전기와 전기가 가져온 큰 변화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 책의 특징 ◆
● 우리 일상에 공기와 물처럼 쓰이고 있는 전기를 돌아보다!
“며칠 동안 전기가 들어오지 않자 도시는 마비됐다. 관공서와 은행은 문을 닫았고, 전철과 버스도 운행을 멈추었다. 아파트 엘리베이터도 멈추었고, 집 안은 어질러진 채 너저분했다. 냉장고 안 음식은 흐물흐물 녹아 썩기 시작했다. 밥을 하거나 데워 먹기도 어려워 생라면을 부숴 먹었다. 컴퓨터는 먹통이고, 텔레비전도 안 나오니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길이 없다. 해가 지면 세상은 암흑천지로 변한다. 난방도 안 되는 방 안에서 이불을 뒤집어쓰고 촛불에 의지한 채 우리는 오들오들 배고픔과 추위, 공포에 떨어야 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으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상상해 본 것입니다. 실제로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다면 우리 생활은 이것보다 훨씬 더 무섭고, 어둡고, 답답하고, 느리고, 불편할 것입니다. 집 안만 해도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텔레비전, 오디오, 컴퓨터, 정수기, 전기밥솥 등등 다양하고 많은 전자제품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모두 전기가 있어야 제 기능을 하는 것들입니다. 그런데 우리 모두가 이렇게 자유롭게 전기를 사용하며 생활하게 된 것은 불과 40여 년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1970년대 초만 해도 이런 일은 상상할 수 없었지요. 그렇기에 이 책은 전기와 함께 생활하는 지금의 생활을 돌아보게 합니다.

●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이야기에 공감하다!
이 책은 ‘전기’를 소재로 하여 1970년대, 마을에 전봇대가 세워지고 이어서 전깃불이 들어오던 날의 놀람과 신기함, 감동을 주인공 장수의 시각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당시만 해도 사회 기반 시설이나 발전 시설이 충분하지 않아서 전기가 들어오지 않은 지역이 태반이었습니다. 장수네 마을 역시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등잔이나 촛불, 호야로 불을 밝혔지요. 그러던 어느 날, 동네 곳곳에 ‘전봇대’가 세워지기 시작합니다. 처음 보는 전봇대가 아이들은 너무도 신기하고 궁금하지요. 하지만 불 옮기는 나무라네요. 두려운 마음에 전봇대에서 물러납니다.
그런데 다음 날 장수는 허겁지겁 뛰어가다가 전봇대에 부딪힙니다. 전봇대를 건드리다니, 장수는 큰일 났다고 생각하여 꼼짝도 못하고 서 있었습니다. 그러나 불은커녕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장수와 친구들은 전봇대에 모여 돌멩이를 던지기도 하고 오줌도 누면서 전봇대와 가까워집니다. 낯선 것에 대한 경계심과 두려움이 새로운 놀이로 변하는 순간이지요. 이런 장수의 모습은 시대가 바뀌었지만 요즘 아이들의 모습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낯선 것에 대해서 두려워하다가 놀이와 함께 쉽게 친해져서 어른들보다 더 쉽게 낯선 것에 가까이 가는 모습 말입니다. 그래서 시대를 뛰어 넘어 이 이야기는 요즘 아이들에게도 감정 이입하여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 전깃불이 처음 들어오던 날의 놀람과 신기함을 함께 하다!
장수네 마을의 전봇대는 이제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동네 최고 관심거리입니다. 전봇대가 다 세워지면 마을에 전깃불이 들어오기 때문입니다. 어른들은 모였다 하면 전깃불 얘기만 합니다. 장수도 전깃불이 어떻게 생겼나 너무 궁금합니다.
마침내 전기가 들어오던 날, 마을은 한껏 들떠 온통 잔치 분위기입니다. 장수도 일찌감치 백열전구 밑에 자리를 펴고 누웠습니다. 잠시 뒤. 번쩍! 하고 눈앞이 하얘지더니 전구에 불이 환하게 들어왔습니다!
요즘의 아이들 눈에는 장수의 행동이 우습고, 처음 전기가 들어오던 날의 모습이 신기하지 않을지 모릅니다. 뭔가 부족해 보이고 불편해 보이는 이 시대가 지금의 우리들을 있게 한 출발점이었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될 것입니다. 이렇게 시작한 전기가 변화를 거듭하여 지금에 이르렀으니까요.
 
● 장마다 펼쳐지는 학습 정보, <돌려보는 통통 뉴스>
이 책의 또 다른 특징은 지식 정보, ‘돌려보는 통통 뉴스’가 이야기 방향과 다르게 옆으로 돌려서 자리 잡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야기의 흐름을 이어가는 데 정보 글이 방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정보가 이야기와 같은 방향으로 적혀 있으면 쪽마다 정보 글을 읽어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있고, 마지막에 모아두거나 별도로 모아두면 제대로 잘 보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돌려보는 통통 뉴스’는 이런 점을 고려하여 이야기의 글 방향과 방향을 달리했습니다. 이야기 흐름은 방해하지 않으면서 정보에 대한 흥미를 계속 주어 아이들이 스스로 정보 글을 찾아 읽게 하려는 것입니다. 이야기를 다 읽고 정보 글을 세로로 모아서 보거나 책 앞에 있는 목차를 보고 필요한 정보만 찾아서 볼 수 있습니다. 정보 글이 초등학교 사회 교과와 연계되어 있어 학습에 도움을 줄 것입니다.
◆ 주요 내용 ◆
장수가 사는 마을에 통나무를 세운다. 전봇대란다. 불을 옮기는 나무란다. 전기를 전혀 모르는 장수와 친구들은 전봇대가 어떻게 불을 옮기는지, 전깃불이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기만 하다. 그런데 다음 날 장수는 늦잠을 자는 바람에 허겁지겁 뛰어가다가 전봇대에 부딪혔다. 전봇대를 건드리다니, 장수는 큰일 났다고 생각하여 꼼짝도 못하고 서 있었습니다. 그러나 불은커녕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장수는 이 사실을 친구들에게 알리고, 방과 후 전봇대에 모여 돌멩이를 던지기도 하고 오줌도 누면서 전봇대와 점점 가까워진다. 장수네 마을에 전깃불이 들어오는 날이 다가온다. 전깃불은 처음 본 장수는 얼마나 놀랄까?
양영지
점점 더 나이가 들면 얼마나 더 느리게 꾸물댈까? 저는 요즘 이런 생각을 해요.
하지만 그때도 서두르지 않고 느릿느릿 꿈꾸던 그림책을 만들어내고 있을 거예요.
할머니가 되어서도 작품 활동을 활발히 하신 타샤 튜더처럼 말이에요. 꼭 그러고 싶어요.
그동안 쓴 책으로 『베이비 사인』, 『비야비야 제비야』, 『세상에서 고구마를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 『땅속 나라 여왕님의 별난 옷』이 있고, 함께 쓰고 그린 책으로 『괴물을 보았어』, 『까불이 1학년』 중에 <짝꿍이 뭐 그래>가 있어요.
그림 오정림
귀여운 조카들이 생기면서 그림책에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 공부를 했고, 따뜻하고 정겨운 색감을 좋아하며,
지금은 주로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 『숲 속의 비밀』, 『모기가 아이티 공화국을 세웠다고?』, 『나리야, 미안해』, 『우리 역사 속에서 만난 일본』, 『우산 도서관』 등이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시리즈 관련도서

분야별 관련도서

연령별 관련도서